'사랑'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4.09.25 사랑의 본질
  2. 2011.02.09 * 발렌타인데이의 유래.
  3. 2010.10.21 * 결혼이 사랑의 완성이라고 생각하는 순간
○ 끄적끄적2014.09.25 15:43

 

 

바보같은 사랑은...

바보같은 결과를 낳는다.

 

사랑의 '본질'은 무엇인가.

 

조건없는 사랑.

배푸는 사랑.

육체적인 사랑

정신적인 사랑.  and so on...

 

 

  

 

무조건적이고 댓가라 바라지 않는 사랑이 진정한 사랑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여기에 중요한 한 가지 요소가 빠져있다는 사실을 알게되었으며,

이것은 바로 상대의 '만족' 이다.

 

만족이란 감정, 이성, 지식, 지혜, 자본 등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다.

상대방의 만족이라는 정식작용을 움직일 수 있는 그 무언가를 알아낼 수 있는 인지력을 갖추어야 한다. 그리고 이를 토대로 상대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인지와 능력이 없다면,

바보같은 사랑은, 말 그대로 바보같은 사랑. 즉 허구일 뿐일다.

 

바보같은 사랑은

바보같은 결과를 낳는다.

 

 

 

'향연'에서 소크라테스가 언급한 사랑의 본질과 어긋나는것 같기에 한동안 생각이 많았다.

이것이 진정 본질적 사랑이 아닐까 생각된다.

 

1.조건없고

1.댓가를 바라지 않으며

1.상대를 만족시켜 주며

1.상대가 만족하는 사랑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에 관한 정의 (수사학 中)  (0) 2014.11.04
고통과 유연성  (0) 2014.10.14
사랑의 본질  (0) 2014.09.25
슬픔  (0) 2014.09.21
이상  (0) 2014.09.21
고독을 좋아해?  (0) 2014.09.20
Posted by 로티스트 로티스트
○ 끄적끄적2011.02.09 20:55

[ 발렌타인데이의 유래 ]


2월14일은 사랑하는 여성이 1년중에 가장 행복한 날!

 

그날은 누구라도 이야기의 주인공이 되고,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쵸코렛으로 사로 잡는다.

이날의 가장 큰 매력은 역시 사랑하는 남자에게 여자가 먼저 사랑을 고백해도 흉이 되지 않는다는 거다.

 

발렌타인데이의 기원은 확실하지 않으나 고대 로마의 사제 발렌타인이 연예결혼을 엄격히 금지했던 서기 2백70년 2월14일 사랑하는 남녀를 도와주다가 이교도의 박해로 순직했던 것을 기리기 위해 시작된 것으로 전해온다.

 

그뒤 1477년 2월 14일 영국의 마거리 - 부르스라는 시골 처녀가 짝사랑하는 존 패스턴이란 젊은이에게 구애의 편지를 보낸것이 주효, 결혼에 골인한 이래 이날이 젊은이의 축제로 자리잡게 됐다.

 

즉 현대식 발렌타이데이의 시초는 영국 에서 시작된 것. 런던의 국립우편박물관에는 부르스양의 구애편지와 함께 많은 짝사랑 처녀들의 편지가 전시되어 있다.

 

히말라야 고산족들은 같은 수의 총각, 처녀들이 편을 갈라 동서쪽 나무에 숨는다. 어느 한 총각이 노래를 부르면 그노래에 답한 처녀가 짝지어 지게끔 되어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노래대신 공을 호감있는 처녀에게 던진다. 받고 안 받고는 자유지만 만약 그 공을 받아 들면 짝이 이루어진다.

 

우리나라에서는 단연 여성이 남성에게 쵸코렛을 선물하는 것이 유행이다.

물론 우리나라에도 발렌타이데이와 비슷한 사랑고백의식이 있었다. "탑돌이"라는 의식은 보름달 밤에 처녀들이 밤새워 탑을 도는데 세 번만 눈이 맞으면 결실을 맺는 날이었다. 삼국유사에 보면 금현이란 사나이가 이 탑돌이에서 사랑을 맺은 것으로 나와 있다. 세조때는 지금 파고다 공원인 원각사의 탑돌이가 너무 문란하다 하여 조정에서 문제가 되기도 했다.

 

이외 견우 직녀가 만나는 칠월칠석날, 총각이 처녀가 있는 집의 담을 넘어가는 풍속이 있어 머슴이 몽둥이를 들고 월담을 지켰다는 기록도 있다.

 

이렇듯 이날은 법적공휴일 아니고 특별한 형식이 있는것도 아니지만 세계의 수많은 남녀들은 하트형의 카드나 쵸코렛, 케익등의 선물로 사랑을 고백한다. 각 나라의 전통에 따라 독특한 문화로 정착되고 있다.

 

이렇듯 이날은 법적공휴일 아니고 특별한 형식이 있는 것도 아니지만 세계에는 여러가지 사랑고백과 더불어 사랑을 점치는 풍습 등이 있어왔습니다. 또한 발렌타인데이는 ‘사랑의 날’ 이 되어 세계의 수많은 남녀들은 하트형의 카드나 쵸코렛, 케익등의 선물로 사랑을 고백하고 있습니다. 각 나라의 전통에 따라 독특한 문화로 정착되고 있지요.

 

이번 발렌타인데이에 여러분은 어떤 사랑을 꿈꾸고 있나요?


 


Posted by 로티스트 로티스트
○ 조그만 쉼터.2010.10.21 21:24


결혼이 사랑의 완성이라고 생각하는 순간...

그 사랑은 죽음을 맞이 할 것이다.

부부의 사랑은
자기의 의지와 결단에서부터 출발하는 긴 여행이다.

그리고 이 여행이 지루하고 재미없을지 활기차기 즐거울지는
두 사람에게 달려있다.

부부의 사랑은 두 사람이 적극적으로 관계를 만들어 가는
창의적인 작업이다.


Posted by 로티스트 로티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