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0.06 안양일번가 맛집 또 가고싶은 고깃집 발견
○ 서초동사람들2016.10.06 02:55


친구와 안양에 볼일이 있어서 오전부터 부랴부랴 움직었답니다. 하루종일 업무를 보고 한시름 놓으니 배가 출출한거에요. 어느덧 저녁먹을 시간이 다가온것을 본능적으로 알아차리고 뭘 먹을지 고민하기 시작했답니다. 끝없는 방황 도중 우리는 고기와 김치를 굽는 향에 이끌려 어디론가 빨려들어가고 있었다는 사실을 미처 알지 못했어요.




우연히 들어간 '김부삼', 김치부추삼겹살의 약자라고 하더라고요. 순간 종로의 길거리 음식인 김떡순(김밥, 떡뽁이, 순대)이 생각났습니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저도 모르는 사이에 발걸음이 이미 김부삼 가게 안쪽으로 들어가고 있더라고요;;

낯선 동네이기도 했고 맛없으면 어떻하지라는 두려움이 있던 찰나, 이른 시간부터 사람들이 홀을 꽉 채운거 아니겠어요? 혹시 이곳이 안양일번가 맛집 은 아닐지 이때부터 기대감이 부풀어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아직 해가 지기 전인데도 불구하고 마지막 남은 하나의 테이블에 앉아 메뉴판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시작했어요.




뭔가 먹을께 많아보였고 옆테이블 먹는것을 훔쳐보니 모든 음식들이 다 맛있어보였어요. 선택장애의 고통속에서 우리가 선택한건 커플스페셜!! 커플은 아니지만 메뉴판 구성을 보니 이게 딱인거 같더라고요. 삼겹살, 목살, 새우, 떡갈비, 버섯, 양파, 호박 등등 정말 푸짐한 음식들이 불판위에 올라와 있는 모습이 왠지 모르게 흐믓한 미소를 자아내게 만듭니다.




부추는 보통 곱창먹을때 함께 구워먹었는데요, 삼겹살과 함께 구워먹으니 이 또한 신세계인것 같습니다. 이처럼 위대하신 고기님은 상추, 부추, 마늘, 깻잎 등 모든 곁들임 야채와 너무도 궁합이 잘 맞는것 같습니다. 




몸풀기로 김치와 부추, 콩나물을 올려놓고~ 불판이 슬슬 달아오르니 초벌구이된 우리의 사랑스러운 고기들이 불판위로 올라왔습니다. 초벌구이된 고기가 좋은점은 육즙이 고기표면 밖으로 쉽사리 빠져나가지 않는다는 점이에요. 사장님이 맛있게 구워주실 동안 저희는 침흘리며 기다릴 수밖에 없었답니다.


드디어 고기가 다 익은것 같죠? 이때부터 먹방 퍼레이드가 시작되었습니다. 고기를 입에 넣고 씹는 순간 껍질부분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쫀독쫀독한 식감을 느낄 수 있었어요. 거기에 입안으로 흘러내리는 육즙은 저희를 황홀하게 만들어 주기에 충분했답니다.




고기를 먹으니 소주 한잔이 생각나는거 아니겠어요? (술도 못마시면서...)

저희는 새로나왔다는 참이슬 청포도맛을 주문했답니다. 과일소주 치고는 알콜향이 은근 강했기에 조금 거부감은 들었지만 고기와 함께 마시니 이 또한 기막힌 조화라는 사실을 느꼈답니다. 소주 연구가님들 최고에요.




정말 한병만 마시려고 했는데.. 이게 은근 중독이더라고요. 결국 한병 더 주문을 했습니다. 요즘 인기가 많다는 이슬톡톡!! 이게 참이슬 청포도 보다는 맛이 좀 순한것 같았아요. 알콜향도 확실히 적기에 쉽게 홀짝홀짝 마실 수 있어 부담감이 없었답니다.




고기에는 밥과 냉면이 빠질 수 없겠지요? 밥은 옛날도시락을 대체했어요. 고추장과 햄, 계란 등이 들어간 도시락을 쉐끼쉐끼~ 흔들고 비비면 맛있는 도시락이 완성된답니다. 간단하지만 맛있고 정말 요긴하게 잘 만든 메뉴인거 같아요. 역시 안양일번가 맛집 답게 사소한 사이드메뉴 하나에도 정성이 깃들여 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고기엔 역시 물냉이 빠질수 없죠!! 느끼함을 마무리하는 시원한 육수와 더불어 남은 고기를 냉면에 돌돌 말아먹는 그맛은 누가 생각해낸 방법인지는 몰라도 천하일품이에요. 면발은 쫄깃하고 상큼하고 코끝이 찡한 육수는 식사라기 보다는 후식으로 더없이 좋은 궁합이라 생각합니다.




둘이서 커플세트를 먹으면 충~분히 배가 부릅니다. 만약 이만한 양이 모자라는 분이 계신다면 볶음밥을 드셔보는것도 좋아요. 저희는 다먹을 무렵 또 한명이 합류하는 끝에 볶음밥을 추가해서 먹고 2차 자리를 옮기기로 했어요. 사장님이 볶음밥을 참으로 예쁘게(?) 볶아주시는 모습이 인상깊네요. 볶음밥은 좀 태워야 맛있기에... 이 상태로 센불에서 3분정도를 지지고 난 후 이또한 흡입하기 시작했답니다.




다이어트가 뭔가요...


오늘도 폭식을 해버리고 말았습니다. 하아~~ 오랜만에 정말 너무도 맛있는 고기를 먹은것 같아요. 괜시리 안양일번가 맛집 이라는 호칭을 받은게 아니더라고요. 안양에 거주하시는 분들은 종종 이곳을 듣릴 수 있어서 부럽다는 생각을 했답니다. 앞으로 2주에 한번은 안양에 볼일이 있으니 자주 방문해보기로 다짐하며 안먹어본 모든 메뉴를 먹어보기로 계획했답니다.


안양에서 뭘 먹어야할지 고민중이신 분들~~ 

안양에 가야하는 일이 있을 땐?? 안양일번가 맛집 김부삼에서 배를 든든하게 채워보시길 강추드려요~!!!




 

                                                                                                                                                      



Posted by 로티스트 로티스트